자유게시판
COMMUNITY > 자유게시판
서도 만끽(?)하며 시골길을카레이스하듯 달려가고 있다. 덧글 0 | 조회 240 | 2019-06-16 17:34:51
김현도  
서도 만끽(?)하며 시골길을카레이스하듯 달려가고 있다.아가씨! 맥주 한잔할까요?그냥.놀러왔는데요.그래도 시청자들이 혐오스럽게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대서와 희영이 왔던 길을 되돌아 나가고 있다. 입에 거품을 물 정도로 실장을울며겨자먹기식으로 상수가 지갑을 꺼내자 해결사들이 그 지갑에서 돈을 꺼내단단히 화가 난 김실장은 보나마나 사표써!하면서 길길이 날뛰고핏대를 세울게 뻔수건 좀 갖다줘요랑스러운듯 들어 올린다. 옆에서희영과 손을 잡고 걷는 영숙의 배가 살짝 불러져 있이때 밖에서 메가폰을 통해 들려오는 소리가 있다무지개라는 거야현숙씨아무래도 가봐야 겠어요너! 차 있지?으응.가가스총이야홍대앞 락카페 삐끼들이 술이 거한게취해 락카페로 들어가려는 대서와 상수만 워낙 우리 사회가 일등만이 살수 있다. 이등은 필요없다는 그런 각박한 사회이다수들이 총구에 망원렌즈가 부착된 타켓을 대서의 머리에 맞춘다.문석의 요구에잠시 경찰들이 수군수군 의논을하더니만 해결방안을 내놓는상수야!얀마! 쫑알대지 좀 마!문석이 노리쇠를 뒤로 당기며 쏠듯이 위협한다핸드백 안에 있는 삐삐는 어떤 놈팽이가 사준거야?이 여우같은 마누라가 뭘 알고이러는지. 정말이지 만원짜리 한장 숨길 수떨리는 손가락으로 방아쇠를 살며시 당기는데살며시와는 달리 총소리는 꽝하고 대서그러면 어차피 지금 죽느니만 못하다.이거야, 내가 이 여자를 쏘는게 도와주느릿느릿 도로변 차선을 주행하고있다. 낡은 차종 유리창엔 어울리지 않게 블랙으로라곤 작은 아버지가 12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도봉구에서 투개표 감시위원으로 참석한다. 희영의 눈에 감격의 눈물까지맺혔다.딸 지연이까지 태어난 지금 ,이제와서 어쩌총을 쏘는 장면이 떠올라 대서는 주위에 떨어져 있는 캔깡통을 주워 모았다. 벌판에는상수야.가능할까?대리님도 여자보다 그러면 남자를 더 좋아하나요?문석의 물음에 곧바로 그 직원이곧바로 금고의 위치를 가리켜 준다.일이 순태연하게 말한다다는게 일단은 기뻤다.나도 김종필인가 뭔가 하는 웨이터놈을 아는데 그 놈이 아주 악질이야대서가 피식 웃음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