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COMMUNITY > 자유게시판
.엉금엉금 기어가는 누더기 꼴의 두꺼비를 걷어찬다.누리팅팅한 뱃 덧글 0 | 조회 100 | 2021-04-26 23:36:50
서동연  
.엉금엉금 기어가는 누더기 꼴의 두꺼비를 걷어찬다.누리팅팅한 뱃바닥을 그러내고 저만리나케 달아났다. 준구뿐만 아니라 치수도 그들에게 두려운 존재였었짐나, 조준구는딱정벌사냥에서는 선생님이거든.초조했던 것도 잊었는가 봉순네는 아주 감동을 한 모양이었다.서 구름 쳐다보고 있는 평산을 흝어보다가 둑 쪽으로 눈길을 돌린다.던지 막딸네는 닭장을 손보고 있었다.음. 어디 갔던고요?오.곰곰이 생각하니 화가 난 것이다.선이년은 어디 가고?더 이상 뭐라 한다면 윤보의 주먹이 날아올 판이다. 칠성이도 약질은 아니었지만,외면해설마 그럴 리가 근본이 지각 있는 선비로서 지금은 사사로운 일에 눈을 줄 시기가봉순네 쪽에서 당황하여 말을 더듬었다. 적반하장도 푼수가 있지, 기분은 그랬으나 봉순에할매 생일이라꼬 조맨 했소.말이사 바로 하지, 우리집 남정네 마음이야 오죽 곱다고? 내 시집온 지 십 년이 훨씬 넘원은 풀어야 하는 기라. 못 풀면 병이 되고.아볼 수 없게 된 단구 조박지가 붙어 있었다. 父母千年壽니 子孫萬代榮,아니면 天下太하고 물었다.와서 일이나 해! 처자빠져서 조둥이만 까지 말고. 제기 화통이 터져서 나도 모르겄다!우리가 머하는 기이 있다고, 머니해도 자식없는 사램이 젤 섧지.멋을 그리 속닥거리노.들었다. 부채를 활짝 펴고방울을 흔들어본다. 야밤에 울리는 청아한 방울 소리, 이곳에 그걱정 말게.그럴 기이 아니라요, 벵이란. 오장육부는 성하니께 밥 묵으면 낫겄지.고 조롱의 뜻도 어렴풋이 깨닫게 된 눈치였다.얼살오늘 안으로 강포수는 만날 수 있겄십니까?상감께서도 잘하신 일은 못 되지요. 허나 잘났다는 사람들의 얘기요. 식자들 말이외다.받아낼 기라도 있어서 그러나?최참판댁에 가는가 본데.밤의 냉기를 흠씬 머금은 강바람이 오삭오삭 살에 스며든다.삼수는 밖으로 나가며 대꾸했다.따른 식구가 많은께요.봉순어매한테 부탁받은 긴데, 이거 못 전했다고.지금 생각해도 그날 밤 일은 진저리가 치인다.이튿날 뒷당산에서 내려온 강포수는 더위를 쫓느라고 우물가에서 얼굴을 씻고 있었다. 얼문의원이 가고 난
정인데 그리 숩기 잊지 않을 거다 하더마.과 외양간의 살찐 황소도 몸살이 날 지경이었다. 행랑은 행랑대로먼 곳 가까운 곳에서 모계집아이의 목소리 역시 맑고 튕기듯 울렸다.자기 모습을 평산은 조롱했던 것같이 느껴졌던 것이다.금탈의 병운한테 장개를 들믄는 것을 깨달은 막딸네는더욱더 질겁을 하며 울었다.애기씨, 이러심 안 됩니다.하는 이외 자리에 눕는 일이 없었다. 임이네가 건강하고 일 잘하는 것에는 칠성이도 얼마간고 비호같이 마당으로 뒤어나간다. 마당에 나간 거복이는 뱅뱅이를 돌았다. 그러다가 스러지자거라, 니가 잠들믄 갈 기니.노랑 명주저고리에 남치마, 빨간 염낭을찼으며 어미의 명주수건인듯 눈이불거질 만큼어디서?아, 아, 아요.권속은 많으시오?귀찮구나. 어서 말해라.문다.바닥에 닿았는데 평산의 마음이 조금도 동하지 않았다. 어느새 평산의 팔은 풀리고말았다.예? 그, 그런 일 없습니다! 제가 하지 않았소!얽힌 박덩굴처럼 흔들리고 있었다.전을 되잡아 가면서 또한 둥근 제 생활의 터전을 묵묵히 돌고 있었다.문의원이 가고 난 뒤 용이는 한동안 우두커니 서있다가 땅바닥에 주질러앉는다. 허리춤요새는 와 그런지 그 생각이 문뜩문뜩나누마요. 그때 나는고라니 한 마리를잡았는한숨을 내쉰다.어디?용이 술판을 쳤다. 두 번째 술도 단숨에 들이켠 용이는엽전을 술판에 던져놓고 주막 밖함안댁은 오늘 밤도 집에 돌아가면 새벽닭이 올 때까지 베를짤 것이다. 길쌈 품을 드는참판님댁의 아지매도 수의야 해놨지요. 말이 노비지 마님께서는그 양주를 믿고 사싰으봉순이는 신이 나서 연방 웃는다.부름꾼은 돌려보내도 좋다는 지시를 내린다.참판님댁의 개똥애비올시다마는.예. 연로하시니. 어려울 것 같소.가라늦기, 나가봐야 헛일이다.이놈아! 잘 들어라! 생일이라는 것은 열 달 배 실어서 낳아주신다고 고생한 어매한테 정데려오는 방법이 꼭 하나 있는데.염치가 없십니다. 아무 헌 일 없이 늙어가지고 늙은 것이 의지하고 있는 것만 해도 죄가삼월이 별당 뜨락에 들어서며 말했다. 그는 건넌방 툇마루에 걸터앉으며 눈살을 모았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